Phil Ivey, Crockfords법원에서 패소하다..

대법원은 Ivey가 London Casino에서의 바카라 상금 £7.7m 대한 분쟁에서도 판결을 내렸다.

Phil Ivey는 어제 West LondonMayfair에 소재한 Crockfords Casino에서 바카라로 거머쥔 상금 £7.7m을 회수하기 위한 재판에서 지게 되었다.Phil_Ivey_Crockfords_Court_Case

이 금액은 시간을 거슬러 2012년에 바카라의 일종인 Punto Banco로 간다. 하지만 그 당시 카지노는 백만장자 포커 플레이어들이 edge sorting (엣지 소팅: 일종의 반칙으로 카드뒷면에 표시를 하여 카드가 높은지 낮은지를 알 수 있는 방법)으로 부당한 이익을 취했기에 상금지급을 연기했다.

그 당시 Ivey는 라스베가스의 집으로 돌아와 카지노가 그 상금을 그의 은행계좌로 송금해준다고 약속했기에 기대하고 있었으나 그가 걸었던 £1m만 받게 되었다.

이 문제의 경기는 각각 2012년 8월 21일과 22일에 진행되었으며 Cheung Yin Sun플레이어도 개입되어 있었다. Ivey가 직접적으로 카드에 어떠한 개입도 하지 않았을 때에는 대신 딜러에게 자신의 미신적인 이유로 카드를 회전 시켜달라고 추궁함으로 카드 뒷면 패턴에 미세한 다른 점으로 딜러도 자각하지 못한 채 추후 카드의 밸류를 알게 되었다.

부정직함은 부정행위의 필수이지 않다

올해 10개의 WSOP 팔찌를 거머쥐며 포커 명예의 전당에 올라간 Ivey는 자신이 했던 방법은 정당하고 카지노 자체에서 더욱더 플레이어들로부터 지켜야 한다고 했다.

40살의 나이인 그는 2014년에 고등법원에서 한차례, 작년에 상소법원에서 한차례 강하게 주장하였다. 그리고 현재 대법원은 부정직함은 카지노에서 부정행위를 하거나 카지노를 조종 하기 위한 조건의 필수가 아니라고 하며 원래의 결정을 지지하며 지주회사인 Genting Casinos가 원천징수를 함이 맞는다고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