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카지노 보스, 포커에서 잃은 3백만달러에 술 탓을 해…

Kings Casino의 CEO가 만취상태였다 주장하며 논란의 중심에 있는 하이 스테익 포커는 결국 법원으로 가게 되었다.

두명의 겜블 거장의 하이 스택 포커 경기가 5개월동안 법정 공방으로 씁쓸히 진행중Leon_Tsoukernik이며 정말로 부자의 명성이 맞는지 의문이다.

문제의 프라이빗 게임은 지난 5월 AriaIvey룸에서 진행되었다. Kings CasinoLeon Tsoukernik과 그에게 3백만달러의 칩을 빌려 줘 계속 진행할 수 있게 한 호주 하이롤러 Matthew Kirk.

한시간안에 Tsoukernik은 대부분을 잃으며 Kirk에게 갚기를 거부했다고 한다. 이튿날 그들과 같이 플레이를 하고 그 자리를 목격하였던 그 둘의 공통의 친구 Dusk Till Dawn의 오너 Rob Yong의 참석과 함께 미팅이 잡혔으며 며칠 뒤 두번째 미팅에서 TsoukernikKirk에게 1백만달러를 갚았다.

법정 공방

Kirk는 7월 법정에서 잔금 2백만불을 회수하기 위해 상대방이 사기와 부당한 방법으Matt_Kirk로 이익을 취했다고 하였다. 피고측 법률자문단은 그 금액은 불합리적이며 “집행 불능”이라고 주장하였다.

지난 주 부터 상황은 조금 다르게 흘러가기 시작했다. Tsoukernik이 반소문을 한 것인데 이는 Aria의 스태프가 엄청난 양의 술을 제공하여 룸을 나가지 못하게 하여 그의 테이블에서 초라한 꼴을 초래 하였다는 것이다.

다만 확인 된 것은 취한 사람은 체코 생 사업가였고 그는 그의 칩이 얼마나 있는지도 모르고 카드도 읽을 수 없는 상태였다는 것이다. 심지어는 이기는 핸드도 폴드를 하였다는 것이다. 그는 또한 플레이가 새벽 5시를 지나며 “극심한 피로” 상태였다고 하며 Kirk가 그의 능력밖인 그 경기 스테익을 더 높힐 수 있게 뒷선에서 스폰서쉽을 받았다고 주장하였다. 그의 반소문은 명예 훼손으로 1천만 달러 이상의 손해 배상을 요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