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통의 연속…

렉스 벨두이스(Lex Veldhuis)의 방송을 보는 것은 언제나 흥미로운 일이다. 그는 노골적이고 제 멋대로이기 때문에 가장 자극적인 스트리머 중 한 명으로 꼽힌다. 그는 방송 도중 의자에서 자빠지기도 하고,  화장실이 급하다며 포켓 에이스를 두고 나가버리기도 하는 상식선을 벗어나는 플레이어다.

(사실, 그는 이러한 상황을 잘 다룰 줄 아는 프로다.)

 

 

46차 배너(메거진 글 아래 배너)_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