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억 6천 5백만 달러의 파워 볼 대박을 터뜨린 뉴 햄프 여성, 익명으로 남기위해 고소 진행!

뉴 햄프셔(New Hampshire)에 있는 로터리(lottery) 플레이어는 그녀의 이름을 공개하지 않고 5억 6천만 달러의 파워 볼 잭팟(Powerball Jackpot)을 받을 수 있도록 법원에 요청하고있다.

뉴햄프셔 닷컴(NewHampshire.com)에 따르면 법원의 서류에서 제인 도(Jane Doe)로만 밝혀진 여성은 지난달 편의점에서 판매 된 우승 티켓을 수상한 후 신원을 숨기고 싶어한다. 그것은 역사상 가장 큰 액수의 복권 당첨금 중 하나였다.

변호사를 통해 이 여성은 파워볼 잭팟(Powerball Jackpot) 수상에 관련된 관심을 원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녀는 뉴 햄프셔(New Hampshire)에 오랜 기간 거주하고 있는 지역주민이다.”라고 변호사는 법원 문서에 썼다. “그녀는 식료품점에서 계속 일하고 싶어하며 대중 행사에 참석하거나 5억 달러의 우승자라는 낙인없이 자유롭게 자유롭게 살고싶어 한다.”

그러나 뉴 햄프셔(New Hampshire) 규칙에 따라 상금을 수여하기 위해서는 이름을 공개해야한다. 그녀는 자신의 신원을 보호하기 위해 익명의 신탁을 설정할 수 있었지만 벌써 티켓의 뒷면에 그녀의 이름을 사인해 버렸다. 이로인해 국가는 아직 상금을 지불하지 않고 있다.

“뉴 햄프셔 복권 협회(New Hampshire Lottery)에서 5억 6천만 달러의 파워볼 잭팟(Powerball Jackpot)을 획득하는 것이 인생을 변화시킬만한 사건임을 잘 알고 있다.” 라고 전무 이사 칼리 맥인티어(Charlie McIntyre)는 말했다. “수년에 걸쳐 수많은 파워볼 잭팟(Powerball Jackpot)을 수여하면서, 우리는 경품 청구자에게 주어지는 절차가 복권 법의 보안과 무결성에 있어 매우 중요하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으며, 로터리 법과 게임 참가자들을 존중하지만 익명을 추구하는 이 선수의 바람을 존중하면서도, 주법과 로터리 법이 명백히 규약을 좌우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