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실베니아 카지노 규제기관, 올해 말까지 온라인 포커 런칭할지도..

펜실베니아의 사상 처음 라이센스를 받고 규제되는 리얼 머니 온라인 포커 사이트를 올해 말 안으로 볼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이는 펜실베니아 게이밍 컨트롤 보드의 전무 Kevin O’Toole(케빈 오툴레)의 언급에 따른 것이다. 방송국 CBS Philly는 O’Toole가 예산 청문회에서 해당 규제기관은 현재 임시적으로 온라인 카지노 산업에 관한 룰을 제정하고 있다고 입법자에게 말하였다. 지난달 초 기관은 4월부터 관심있는 기업으로 부터 지원을 받겠다고 알려졌었다.

지원은 제조회사와 공급회사가 기존의 펜실베니아 오프라인 카지노 운영체와 함께 팀을 꾸려 포커에만 그치지 않을 인터넷 버전의 게임을 준비한다. 연간 30억 이상을 창출하는 주(州)의 모든 카지노들은 웹상에서 게임을 제공할 수 있는 자격을 갖게 된다. 온라인 카지노는 주(州)의 현재 베팅 마켓의 10퍼센트 정도를 더 창출할 수 있다고 평가되고 있다.

O’Toole는 첫 라운드의 지원은 7월 중순에 진행될 예정이라고 하였다.

온라인 포커는 주(州)의 라이브 포커 마켓에 연간 약 6천만 달러를 촉진시킬수 있다. 펜실베니아에는 10개의 포커룸에 약 230개의 포커 테이블이 분포되어 있다.

Keystone State 온라인 카드룸이 오픈하게 된다면 펜실베니아는 미국내 인터넷 카지노 겜블링을 허용하는 네번째 주(州)가 될 것이다. 근접해있는 뉴저지가 제일 첫번째 주(州)였다. 긴시간의 논의 후 뉴저지는 2013년 2월 인터넷 카지노의 방아쇠를 당길 수 있었다. 제일 처음 리얼 머니 온라인 카지노는 같은 해 11월에 런칭하였다.

펜실베니아는 10월 온라인 포커를 승인하여 현재 진행중인 건에 대해서 뉴저지의 것 보다 조금은 더 오래 걸릴 수 있겠다.

통제되어 운영중인 다른 주 네바다와 델라웨어의 온라인 포커는 이미 그들의 플레이어 풀을 공유한다. 뉴저지와 네바다는 작년 이를 하기로 하였다. 펜실베니아 역시 이에 합류하여 2천6백만명의 온라인 포커 인원을 네개의 주와 공유를 하게 될 것이다. 포커는 이같은 유동성에 번창을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