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중국 갬블링 허브가 2020년안에 세계 최고의 부를 안을것

마카오 갬블링 시장을 위협하는 미국과의 무역 전쟁은 고사하고 이 중국의 특별한 지역이 세계 최고의 부를 안을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IMF에 따르면 마카오는 202년엔 1인당 GDP $143,000 USD가 될 것이라고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에 나왔다.

이 액수는 최근 몇년간 1인당 GDP $130,000인 콰타르보다도 더 높은 액수이다.

싱가폴, 룩셈부르크, 홍콩도 부유한 국가 리스트에 속해있다.

마카오의 1인당 GDP는 본토 중국의 $18,000 GDP보다 훨씬 높다. 미국 전체를 보자면 약 $40,000이며 미국의 겜블링 허브인 라스베가스는 약 $44,000 GDP이다. 이마저도 차후 몇년사이 소폭 하락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마카오를 방문하는 650,000의 여행객들에 더불어 마카오는 세계 최고의 겜블링 시스템을 자랑한다. 카지노들은 지역 경제를 꽉 움켜쥐고 있다. 세계 최고의 밀집 지역이며 중국의 유일한 합법 겜블링 지역이다. 마카오는 작년 게이밍 수익으로 약 $33조를 기록하며 미국 네바다주의 것보다도 약 3배의 액수를 기록하였다.

로컬 카지노 산업은 약 24 개월 연속 수익을 내고있으며 이로인해 2016년에 종합 GDP $45조를 기록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