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클라호마 포커 프로가 토너먼트 중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나다

49 세의 Eric ‘ Big E’ Thompson이 9월 1일 세상을 떠나다.

 

지난 토요일 오클라호마의 Tulsa에 위치한 Hard Rock 호텔 & 카지노에서 토너먼트 중 비극적인 일이 발생했다.

현지 포커 프로인 Eric Thompson이 2018 오클라호마 주 포커 챔피언쉽 킥오프 이벤트 쉬는 시간에 심장마비를 겪었다. 이는 다른 미디어에도 확인 되며 많이 보도가 되었다.

토너먼트 스태프는 그의 칩을 가렸다. 또한 “Big E”라고 알려진 Thompson을 위한 잠깐의 침묵이 있었다.

49세인 Thompson는 10년 전  처음으로 메이저 포커 토너먼트에 캐쉬를 했다. 그의 가장 큰 커리어 스코어는 그가 Durant에 위치한 Choctaw Casino Resort의 2014 홀덤 이벤트에서 우승을 하여 $103,000을 거머쥐었을 때이다. 그를 기리는 현수막이 카지노에 걸렸다. 그는 그의 포커 커리어에서 약 $500,000에 버금가는 토너먼트 스코어를 기록했다.

Thompson은 이번 여름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World Series of Poker 메인 이벤트에서 셋째날 까지 진출을 했다고 그의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알 수 있었다. “토너먼트에서 탈락한 후 그는 그의 페이지에 “모두의 응원 너무 감사하다.”라고 하였다. “아쉽지만 이번에는 나의 해가 아닐 것 같다. 다음을 준비하겠다.”

Thompson의 장례식은 오클라호마의 El Reno에서 금요일에 치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