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라델피아의 카지노, 포커 토너먼트에서 딜러가 카드를 셔플하지 않은 것으로 벌금

수요일 필라델피아의 SugarHouse 카지노가 지난 2017년 9월에 열린 포커 토너먼트에서의 영향을 줬던 행동으로 게이밍 규제기관으로부터 약 $100,000의 벌금형을 받았다.

주(州) 수사기관은 2017년 9월 23일에 진행중이던 포커 토너먼트에서 포커 딜러가 16핸드 동안 셔플되지 않은 카드 덱을 딜링 한 점을 포착했다. 어느 포커 플레이어도 이에 대해 말을 하지는 않았다.

감시카메라 확인으로 자동 셔플러의 초록색 불이 깜빡거리기 시작한 것을 확인 할 수 있었고 이는 딜러가 무엇인가 문제가 있다는 것을 알아차릴 수 있어야 했다. 카지노는 기계가 “셔플 모드”가 아니라 “정리 모드”였다는 것을 알아냈다.

정리 모드는 기계가 카드를 읽고 모든 카드들을 수트와 순서대로 정리해주는 것이다. 다른 말로는 각각의 16번의 핸드가 전혀 셔플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플레이 되었다는 것이고 카지노가 이를 규제 기관에 보고 했다.

카지노는 셔플러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으며 담합의 증거는 찾을 수 없었다고 말한다.

16번째의 핸드 이후 딜러는 비로소 상황을 파악했고 포커룸 슈퍼바이저에게 이를 보고했다. 기계는 다시 재조정되었고 게임은 아무 일 없이 진행되었다.

“토너먼트에서 16번의 비정상적인 핸드 플레이로 아무도 탈락을 하지 않았다.” 라고 7월 조정 위원회에서 나온 말이다. “수사 결과 포커 게임동안 영향을 미쳤을 수 도 있는 윈/로스 기록이 아무것도 나오지 않았다.”

28개의 테이블이 있는 SugarHouse는 8월에 포커 게임으로 $660,000의 레이크를 내며 Keystone 주(州)의 10개의 포커룸 중 3위를 기록하였다.

나머지는 Pennsylvania 주(州)가 2017년 중반에 게이밍을 허용하며 이후 7개월 동안 겨우 6자리를 넘기는 저조한 성적을 냈다.